“BC주택 회복 신호 보여…집값 상승 유지”

“BC주택 회복 신호 보여…집값 상승 유지”

“BC주택 회복 신호 보여…집값 상승 유지”
거래량 전년대비 45% 감소지만 리스팅도 24% 적어

“주택시장 활동세가 회복 사인을 보내고 있다.” 코로나 19 속에서 아직 완연한 회복세를 논하기엔 이를 수 있다지만 협회 측은 최근 한 달 평가를 이처럼 내놓았다. BC주 경제가 2단계 오픈에서 조만간 3단계 오픈으로 진행하는 과정을 염두에 둘 때, 향후 주택 시장 활동도 경제 오픈 범위 확대로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BC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지난 5월 한 달 동안 거래된 주택은 4518채를 기록했다. 지난해 이맘때와 비교한다면 무려 45.2%나 줄어든 수준이다. 그렇지만 평균 MLS 가격은 72만 8989달러를 기록하면서 작년 이맘때 70만 6394달러보다 3.2%나 늘어난 것. 또 전체 달러 거래 금액은 43.5%가 줄어든 33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브렌던 오그먼드슨 경제학자는 “5월에는 주목할만한 회복 징조가 보이고 있다”면서 “비록 시장 활동량은 정상적 수준을 밑돌고 있지만 세일즈와 리스팅은 4월 저점과 비교할 때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신규 리스팅 활동도 5월 첫 주에는 정상적 수준 근처로 시작하면서 전체 리스팅 활동량을 전환하는 계기가 됐다. 하지만 액티브 리스팅은 여전히 작년 이맘때보다 24% 적다. 1만 건이 넘고 있지만 봄 시장에서 보여주던 정상적 수준 리스팅 규모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올들어 현재까지 거래된 주택 거래금액은 6%가 줄어든 186억 달러를 기록했다. 거래량은 14.2%가 감소, 2만 4695채를 기록했다. 평균 MLS 집값은 9.6%가 오른 75만 3155달러로 나타났다.

주요 지역 주택 가격과 거래량을 보면, 프레이저 밸리가 전년대비 거래량이 -46.9%가 줄어들 가운데 집값이 평균 2.6% 올랐다. 광역 밴쿠버도 전년대비 거래가 -43.6% 감소했지만 집값은 2.9% 상승했다. 바로 BC주 전체의 평균 거래량 하락 -45.2%와 집값 상승률 3.2%와도 비슷한 수준이다.
다른 로컬 위원회도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캠루프스에서 거래량은 전년대비 -46.5%에도 집값이 1.8% 올랐다. 쿠트네이는 거래량 -54.6% 하락에도 집값이 4.2% 올랐다.  BC북부 지역도 거래량이 전년대비 -36.5% 감소했지만 집값은 평균 4.1% 늘었다. 칠리왁도 마찬가지 흐름이다. 전년대비 거래량이 -37.7% 감소했지만 집값은 평균 3.2% 늘었다.

광역 밴쿠버, 프레이저 밸리와 함께 주목 받는 밴쿠버 아일랜드의 경우 거래량이 전년대비 -52.9% 줄었다. 그렇지만 집값은 평균 무려 9.5%나 상승,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빅토리아도 마찬가지 흐름이다. 거래량이 전년대비 -45.6% 감소했지만 집값은 1.1% 올랐다.
다만 올해 1~5월까지 누적 수치는 조금 차이가 있다. BC주 전반적으로 거래량 하락세는 전년대비 -14.2%로 그다지 크지 않고 반면 집값 상승세는 평균 가격을 볼 때, 전년대비 9.6%로 오히려 5월보다 더 큰 상승폭을 보이고 있다.

누적 거래량을 보면, 광역 밴쿠버는 오히려 전년대비 거래량이 0.9%로 아직 상승장을 유지하고 있다. 프레이저 밸리는 -11.3%로 나머지 지역과 함께 하락세를 보인다. 집값은 반면 파웰 리버가 전년대비 -5.7%, 노던 라이츠가 전년대비 -2.4%로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나머지 지역은 모두 상승모드다. 특히 밴쿠버 아일랜드도 누적 평균 집값이 전년대비 5.7%를, 빅토리아는 5%를 기록하고 있다.

캐나다인, 올 여름피서 ‘자동차 여행’

부동산밴쿠버|
캐나다인, 올 여름피서 ‘자동차 여행’팬데믹에 휴가 계획 변경, 40% 자동차로올 여름 캐나다 도로는 비교적 붐빌 전망이다. 휴가시즌을 맞았지만 항공기 이용에 제약에 따르면서 벌써… 더보기

앨버타, 올해 일자리 5만 개 창출

부동산밴쿠버|
앨버타, 올해 일자리 5만 개 창출사회간접자본에 100억불 투자…법인세 감면경제 재가동에 들어간 캐나다 각 주의 시선이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앨버타가 주 역사상 전… 더보기

해외 방문객 제한 7월 21일까지 연장

부동산밴쿠버|
해외 방문객 제한 7월 21일까지 연장에어캐나다 수요 감소로 국내 루트 30개 취소전국적인 경제 재개에도 항공여행에는 제약이 따를 전망이다. 최근 캐나다 정부는 해외 여행객의 국내… 더보기

캐나다 일시 해고기간 6개월 연장 의미…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일시 해고기간 6개월 연장 의미…“임시해고가 완전해고 되는 기간 더 늘어나”연방 정부가 기존 3개월의 일시 해고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는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해고된… 더보기

“코로나 19 후 아시안 자녀 학교 괴롭힘 우려도…”

부동산밴쿠버|
“코로나 19 후 아시안 자녀 학교 괴롭힘 우려도…”중국계 캐나다인 61%, 일상생활 루틴도 바꿀 정도요즘 이민자들에게는 코로나 19 외에도 한 가지 고충이 더 있다. 바로 인종차… 더보기

KAL, 아시아나 마일리지 유효기간 1년 연장

부동산밴쿠버|
KAL, 아시아나 마일리지 유효기간 1년 연장“코로나 19사태로 항공기 이용이 제한되고 있어”전세계적으로 코로나 19 사태로 항공산업 분야가 큰 애로를 겪고 있다. 동시에 소비자들… 더보기

BC 스트라타 보험 프리미엄 ‘폭등’

부동산밴쿠버|
BC 스트라타 보험 프리미엄 ‘폭등’BCFSA, 임시 보고서 통해 “시장 건강하지 않다” 평가평균 40% 인상...9%는 50~100%, 31%는 30~50%올라스트라타 입주민 1… 더보기

캐나다 소매장사 흐름, 미국 따라가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소매장사 흐름, 미국 따라가 주택시장 부분 반등 징조…물가는 제로 밑캐나다의 리테일 매출 곡선 흐름이 미국을 따라가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RBC이코노믹스는 주간 경… 더보기

BC주 인근 지역 코로나 19 상황 ‘열악’

부동산밴쿠버|
BC주 인근 지역 코로나 19 상황 ‘열악’ ‘비상사태’ 23일까지…학교 개방 상황 분석 9월 적용BC주가 경제 재개이후에도 비교적 코로나 19 발생 수치에서 안정적 모습을 보이고… 더보기
 
 
 
오토프로 자동차정비
매일택배
제일 운송
유병규 김광민 회계사
캐나다, 홍콩 범죄인 인도조약 중단에 홍콩 강력 반발 / YTN
캐나다, 홍콩 범죄인 인도조약 중단에 홍콩 강력 반발 / YTN
"나도 모르게 은행 계좌 개설"...개인정보 도용 의혹 / YTN
"나도 모르게 은행 계좌 개설"...개인정보 도용 의혹 / YTN
검찰, '환매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2020.07.05/뉴스투데이/MBC)
검찰, '환매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2020.07.05/뉴스투데이/MBC)
WHO "에이즈약, 코로나19 임상시험서 제외" (2020.07.05/뉴스투데이/MBC)
WHO "에이즈약, 코로나19 임상시험서 제외" (2020.07.05/뉴스투데이/MBC)
해운대서 외국인 폭죽 난동…경찰 추격전 (2020.07.05/뉴스투데이/MBC)
해운대서 외국인 폭죽 난동…경찰 추격전 (2020.07.05/뉴스투데이/MBC)
北 "마주 앉을 이유 없다"…북미회담 일축 (2020.07.05/뉴스투데이/MBC)
北 "마주 앉을 이유 없다"…북미회담 일축 (2020.07.05/뉴스투데이/MB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