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택시장 “올해 모멘텀 내년도…”

BC주택시장 “올해 모멘텀 내년도…”

BC주택시장
“올해 모멘텀 내년도…”(크게)

2020년 주택거래 두 자릿수 상승…연 8만 5500건
“수요 정상화, 인벤토리 누적에 시장 흐름 바뀌어”
a

올해 BC주택시장은 확실히 작년 수준 거래량을 회복하지는 못할 전망이다. 비록 지난 여름 뚜렷한 반등세가 시장 전반적 상승곡선을 이끌었지만 연간 실적마저 개선할 정도는 아니라는 예상이다. 다만 이 같은 상승모드는 2020년에도 그대로 이어진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BC부동산협회가 최근 4/4분기 시장 전망을 내놓았다. 올해 거래량은 전년대비 1.8% 하락한 7만 7100유닛으로 예상됐다. 지난 2018년에는 연간 7만 8505유닛이 거래됐다. 그렇지만 2020년에는 올해보다 두 자릿수 상승세가 기대된다. 바로 연간 실적 8만 5500유닛에 10.9% 상승이다. 지난 10년간 평균 수준이 8만 5800유닛보다는 조금 적은 수준이다.

브렌던 오그먼드슨 경제학자는 “2019년도 시장이 비록 둔한 흐름으로 스타트를 끊었지만 주택 거래는 봄 시장 이후부터 BC 주에서 상당 수준 상승 흐름을 탔다”면서 “연방 정부의 모기지 규정과 같은 시장을 저하시키는 영향력은 최신 몇 년 간 보였던 정점 수준 회복보다는, 상당한 충격 이후 주택 거래가 회복하는 흐름을 의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요가 정상화되면서 재판매 인벤토리도 늘어나고 BC주 많은 곳에서 시장 흐름을 바꾸고 있다. 이로써 협회 측은 이 같은 흐름이 2020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판매량과 리스팅도 균형을 이룬다는 것. 특히 대부분 시장에서 이 같은 균형 시장은 집값이 인플레이션과 맞물려 다만 공급이 제한된 일부 지역에서는 집값이 크게 증가하게 된다. 또 전반적 MLS 기준, 평균 집값은 2019년 전년대비 2% 하락하겠지만 내년에는 3.6%(72만 3000달러)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수치로 본 2020년 로컬 시장

내년 주택 거래량은 BC주 대부분 로컬 시장에서 상승곡선을 보이게 된다. 최대 규모 시장인 광역 밴쿠버에서는 거래량이 18.2%를, 프레이저 밸리는 올해보다 12.4%나 늘어날 예정이다. BC주 전반적으로 10.9%를 기록하는 수준보다 높다. 다른 주요 시장을 보면, 밴쿠버 아일랜드는 올해보다 거래량이 6%, 빅토리아는 4.8%, 칠리왁은 5.1%, 오카나간 메인라인은 4.1% 오를 전망이다.

그렇지만 2019년 시장의 전반적 거래량은 전년대비 마이너스 시장이 많다. BC주 전체 연간 실적이 전년대비 -1.8% 하락한 것에서도 알 수 있다. 그렇지만 광역 밴쿠버에서 주택 거래량은 전년대비 1.6% 늘어난다. 다만 프레이저 밸리에서 거래량이 -1.3%로 줄어드는 것.

주택 가격을 보면, 2020년 BC주 전체는 올해보다 3.6% 오른다. 광역 밴쿠버에서는 1%를, 프레이저 밸리는 2.8% 상승이 예상된다. 밴쿠버 아일랜드가 4.1%로 다른 곳보다 비교적 높은 수준 상승세를 보인다. BC북부 지역에서도 집값 상승세는 8.1%이다.

올해 주택 가격은 BC주 전반적으로 전년대비 -1.9%로 마이너스이다. 대부분 시장이 하락세다. 특히 광역 밴쿠버는 전년대비 -6.1%를 프레이저 밸리는 -3.9%로 나타났다. 반면 밴쿠버 아일랜드는 4.4% 상승했다. 주목할 부분은 이곳의 주요 도시인 빅토리아의 집값은 오히려 전년대비 -3.9%로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관광업계 ‘큰 손’

부동산밴쿠버|

밴쿠버 불법 단기 임대 단속…

부동산밴쿠버|
밴쿠버 불법 단기 임대 단속…티켓 11만 3000달러 이상 발급돼소문으로만 무성하던 ‘불법 단기 임대’ 사례가 속속 적발되고 있다. 시가 단기 임대 신고제를 도입한 이후 단속도 병… 더보기

주택 임대 사업자 더 늘어

부동산밴쿠버|

비트코인 ‘전화 사기’ 주의보

부동산밴쿠버|
비트코인 ‘전화 사기’ 주의보코퀴틀람 RCMP, 8~10월중 14건전화 사기는 갈수록 지능화 될 뿐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한인 밀집 지역인 트라이시티의 전화 사기… 더보기

밴쿠버 주민이 열 받을 때…

부동산밴쿠버|
밴쿠버 주민이 열 받을 때…각 도시마다 주민들의 특징이 있기 마련이다. 이 가운데 밴쿠버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두 가지 특징이 주목을 받고 있다. 리서치코(researchco.ca… 더보기
Now

현재 BC주택시장 “올해 모멘텀 내년도…”

부동산밴쿠버|
BC주택시장 “올해 모멘텀 내년도…”(크게) 2020년 주택거래 두 자릿수 상승…연 8만 5500건 “수요 정상화, 인벤토리 누적에 시장 흐름 바뀌어” a 올해 BC주택시장은 확실… 더보기

메트로 밴쿠버 10년 후에는…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주택시장 건강 상태 개선중”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주택시장 건강 상태 개선중”일반 경제와 마찬가지로 부동산 시장도 건강에 자주 비교된다. 특히 RBC는 주기적으로 캐나다 주택 시장 건강상태(Canadian housing… 더보기

‘플랫폼 경제’에 대한 이해 더 필요

부동산밴쿠버|
‘플랫폼 경제’에 대한 이해 더 필요우버와 리프트 등의 등장으로 ‘공유 경제’에 대한 개념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됐다. 이제는 각종 앱과 컴퓨터 시스템의 전반적 이용자 증가로 ‘플랫폼… 더보기

공병 보증금 10센트로 올라

부동산밴쿠버|
공병 보증금 10센트로 올라공병 회수 가격이 11월부터 바뀌었다. 매장에서 음료수를 구입하거나 나중에 병을 모아 반환할 때 소비자들이 큰 차이를 느낄 수 있을 정도다. 리턴 잇(R… 더보기

외국인 토지 소유 상승곡선 ‘여전’

부동산밴쿠버|
외국인 토지 소유 상승곡선 ‘여전’전국 주택 시장 거래에는 등락이 생기고 있지만 외국인 소유 토지는 전반적 상승세가 쉼표도 없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9년 상반… 더보기

전국 주택거래 및 가격 2021년까지 상승곡선…

부동산밴쿠버|
전국 주택거래 및 가격  2021년까지 상승곡선… BC주택 착공, 2021년까지 점진적 상승 모기지 이자율 5년짜리도 2년간 올라올 여름부터 반등세를 보이는 전국 주택시장. 오는 … 더보기

전국 5년간 신규 주택 값 급등 지역은…

부동산밴쿠버|
전국 5년간 신규 주택 값 급등 지역은… 밴쿠버, 토론토, 런던 새 집값 배 정도나 올라 다가구 주택 소유자 다수 밴쿠버, 토론토 거주 캐나다 부모와 함께 거주 성인 20년간 늘어… 더보기
 
 
 
오토프로 자동차정비
매일택배
제일 운송
유병규 김광민 회계사
해경 해양오염 특별 단속...200여 건 무더기 적발 / YTN
해경 해양오염 특별 단속...200여 건 무더기 적발 / YTN
임종석 '정계은퇴'·김세연 '불출마'...인적쇄신 탄력받나 / YTN
임종석 '정계은퇴'·김세연 '불출마'...인적쇄신 탄력받나 / YTN
檢, '故 임경빈 구조 지연' 우선 수사 검토...세월호 유족도 만난다 / YTN
檢, '故 임경빈 구조 지연' 우선 수사 검토...세월호 유족도 만난다 / YTN
문 대통령 내일 저녁 국민과의 대화…연합뉴스TV 생중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문 대통령 내일 저녁 국민과의 대화…연합뉴스TV 생중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통일부 "北, 만남·상호 합의로 '금강산' 처리에 호응해야" / YTN
통일부 "北, 만남·상호 합의로 '금강산' 처리에 호응해야" / YTN
문 대통령, 내일 ‘국민과의 대화'...일정 비우고 생방송 준비 / YTN
문 대통령, 내일 ‘국민과의 대화'...일정 비우고 생방송 준비 / YTN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