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북미 투어, 매우 설레고 기대돼”

임창정, “북미 투어, 매우 설레고 기대돼”

(토론토 공연 영상)

노래면 노래, 연기면 연기 못하는 게 없는 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

2019년 북미 투어로 캐나다 및 미국을 돌며 현지 교민들과 소통하고 멋진 추억을 만들고 있습니다.

2015년 ‘또 다시 사랑’, 2016년 ‘내가 저지른 사랑’, 2017년 ‘그 사람을 아나요’, 2018년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까지 냈다 하면 음원차트 정상에 서는 한국 최고의 발라더, 임창정은 오는 7월 13일  ‘퀸 엘리자베스 공연장(Queen Elizabeth Theatre)’에서 밴쿠버 콘서트를 갖습니다.

이에 많은 현지 교민들 및 해외 팬들이 기대를 감추지 못하고 있는데요. 밴쿠버에 도착해서 콘서트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임창정과 짧은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 원래 영화 배우로 데뷔하셨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직접 노래를 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 원래 영화배우로 데뷔를 17살 때 했는데, 그때부터 노래는 계속 병행해서 하고 있었어요. 고 1 때부터 작사 작곡도 공부하고, 그 당시 첫 작사 작곡한 곡이 ‘이미 나에게로’란 곡입니다. 가수가 될 생각은 예전부터 계속하고 있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 콘서트 준비 과정에서 소개할 만한 에피소드가 있으신가요?

= 불러야 하는 노래 곡수가 많다 보니 자칫하면 콘서트 중간에 목이 쉬어서, 공연 구성의 강약을 짜임새 있게 잘 조절해 목 상태와 공연 퀄리티를 끝까지 잘 유지할 수 있도록 많이 신경 썼다.

▲이번 콘서트에서 선 보일 대표곡으로는 어떤 노래를 준비하셨나요?

= 타이틀 곡들은 전부 다 들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타이틀 곡 외에는 제가 좋아하는 수록곡인 ‘어느 하루가’를 준비했고, 또 여러분들의 흥을 위해서 여러 댄스곡들도 준비했으니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 마이크를 멀리 떼어내 놓고 불러도 무대를 꽉 채우는 성량, 타고난 테너 성종과 폭 넓은 음역대, 그리고 호흡을 굉장히 잘 사용하는 가수로 정평이 나 있으신데 평소에 어떻게 관리를 하시나요?

= 부모님께서 좋은 성대를 물려 주셔서 특별히 따로 하는 목 관리는 없어요. 그래서 항상 부모님께 감사함을 느낍니다.

▲ ‘멀티 엔터테이너’라는 수식어를 사실상 최초로 정착시키신 분으로 독보적이신 분인데 그래도 자신에게 있어서 힘든 분야 무엇인가요?

= 특별히 안 어려운 게 없다고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요. 전부 다 힘든 분야입니다. 제가 (여러 분야를) 쉽게 도전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어도, 최상의 결과를 보여 드리기 위해 노력도 고민도 많이 해요. 그래도 굳이 하나를 꼽자면 시나리오 쓰는 작업 같은 글쓰기가 좀 힘든 것 같아요.

▲ 자신의 재능에 점수를 준다면 몇 점일까요?

= 타고 태어난 것은 60점 정도 되는 것 같아요. 남들보다 덜 자고 덜 놀고 더 많이 노력했는데, 그런 노력의 결과까지 포함해서 잘하는 모습이라면 80점 이상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가수로서 장르의 후회는 없었는지요?

= 댄스, 발라드 등 하고 싶은 음악은 원없이 다 해서 후회는 딱히 없습니다.

▲ 좋아하는 가수가 있다면 누굴 꼽으시나요?

= 마이클 잭슨을 굉장히 좋아해요. 지금도 정말 좋아하는 가수입니다. 어릴 때 마이클 잭슨의 빌리 진을 보고 충격을 받았는데요. 그 뒤로 마이클 잭슨처럼 춤과 노래를 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음악에 대한 꿈을 키워 왔어요. 마이클 잭슨하고는 전혀 다른 타입의 뮤지션이 되었지만. (웃음)

▲ 아직 이루지 못한 일이 있다면 어떤 일이신가요?

= 노래든 연기든 가진 재능에 비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좋은 일들도 많이 일어나서 이루지 못한 일은 없는 것 같아요. 소망이라면 나중에 먼 훗날 시간이 많이 지나도 여러분들에게 기억되고 많이 응원해 주시는 것 정도? 이건 시간이 더 흘러야 하는 것이니 아직 이루지 못했다 할 수 있겠네요.

▲ 북미 투어에 대한 특별한 기대가 있으신가요? 이번 콘서트 후 언제 다시 뵐 수 있을까요?

= (북미에 투어하러) 온 것 자체가 너무 설레고 기대되는 일입니다. 교민 여러분들를 뵙고 이렇게 라이브 무대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기도 하고,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생각에 긴장도 좀 되고요. 이번 북미 투어를 마친 후, 9월에 또 새 앨범으로 인사 드릴 계획이고, 내년에 콘서트 등을 통해 계속 열심히 (가수로) 활동할 예정이니, 언제든지 초대만 해 주시면 멋진 무대를 또 보여 드리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공연장에서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공연 일시: 2019년 7월 13

공연장: Queen Elizabeth Theatre – 630 Hamilton St, Vancouver, B

이벤트 페이지: 바로가

캐나다 모기지 트렌드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모기지 트렌드 변동모기지 인기 늘어나…올 1/4분기 29%나 2018년 부동산 구매 신규모기지 19% 줄어 보험가입 건수, 신규 대출 3건중 1건 미만 연방 정부 통제 대출… 더보기

BC, 올 상반기 거래량 ‘두 자릿수 하락’

부동산밴쿠버|
BC, 올 상반기 거래량 ‘두 자릿수 하락’ 전년대비 거래량 -18.7%, 주택 가격은 -5,8% 등 매물로 나온 물량 두 자릿수 늘어난 4만 2000여전국 시장과 달리 BC주택시… 더보기

황치열 밴쿠버 콘서트, 이제 코앞!

CBM|
공연 일시: 2019년 8월 3일 & 8월 4일 (토, 일)공연장: River Rock Theatre – 8831, 8811 River Rd, Richmond, B페이스북 이벤트 … 더보기

기내 좌석 스크린을 발로 터치한 승객, 누리꾼들 충격 (영상)

CBM|
My friend who doesn’t have twitter sent this from her flight. It belongs on Twitter. pic.twitter.com… 더보기

영국 해안에서 사람만 한 대형 해파리 발견

CBM|
초대형 해파리가 영국 해안에서 발견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현지에서 야생 동물 생물학자로 활동하고 있는 리지 달리(Lizzie Daly)가 영국 서남부 팰머스에서 스쿠버다이빙을 … 더보기

관광객들, 울루루 등반 금지 시행 소식에 구름처럼 몰려들어…

CBM|
오는 10월부터 울루루 등반이 영구적으로 금지됨에 따라, 관광객들이 평소보다 더 몰려 울루루-카타추타 국립공원 이사회 측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소식입니다.울루루는 원래 큰 산맥이… 더보기

콩고서 에볼라 유행, 세계 보건 기구 “국제 비상 사태”

CBM|
세계 보건 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가 콩고 민주 공화국에 에볼라 유행이 되었다고 밝히며, 국제 공중 보건 비상 사태를 선포했습니다.세계 보건 … 더보기

트라우트 호수, 대장균 수치 높아 수영 금지 조치

CBM|
밴쿠버 공원 위원회(VPB: Vancouver Park Board)가 트라우트 호수(Trout Lake)의 대장균 수치가 기준치를 초과해 수영 금지령을 내렸습니다.캐나다 물놀이 수… 더보기

선풍기를 켜고 자도 괜찮을 걸까?

CBM|
한여름에 선풍기를 켜고 자는 경우가 많습니다. 더운 날에는 그렇지 않고서는 도저히 잠을 잘 수가 없기 때문인데요.미국 수면 전문 잡지 ‘슬립 어드바이저(Sleep Advisor)’… 더보기

일본산 ‘가다랑어포’, 1급 발암물질 벤조피렌 검출

CBM|
흔히 ‘가쓰오부시’로도 알려진 가다랑어포. 감칠맛을 내는 식재료로 우동, 오코노미야키, 타코야키 등 다양하게 쓰이는데요. 일본에서 제조된 이 가다랑어포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1급 … 더보기

크루즈선에서 18개월 아이 떨어져 사망…

CBM|
태어난 지 18개월밖에 안 된 아기가 로열 캐리비안사의 한 크루즈선 11층에서 떨어져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습니다.해당 사고가 일어난 크루즈선은 바다의 자유(Freedom… 더보기

익스피디아 고객 상담 센터 사기 기승

CBM|
거래 개선 협회(BBB: Better Business Bureau, 공정 거래를 위한 생산자 단체)에서 여행객들에게 호텔 예약 사이트인 익스피디아(Expedia) 고객 상담 센터(… 더보기

캐나다 연방 정부, 성병 감염 연구에 3200만 불 투자

CBM|
캐나다 연방 정부가 성병 감염 및 혈액 매체 감염 연구에 3200만 불을 투자하겠다고 밝혔습니다.캐나다 연방 정부의 보도 자료에 따르면, 에이즈 바이러스 및 에이즈에 관한 생물의학… 더보기

지난 13일, 캐나다 역사상 최대 규모 잭팟 터져…

CBM|
지난 7월 13일, 프린스 조지(Prince George)에 사는 한 여성이 210만 불이라는 거액의 잭팟을 터트렸습니다. 트레져 코브 카지노에서 돌린 슬롯 머신이 덜컥 210만 … 더보기

올여름, 범퍼카가 아닌 범퍼보트 타 보자!

CBM|
장소: 100 Esplanade Avenue, Harrison Hot Springs, BC (클릭 시 지도전화: 604-796-3513영업시간: 11am – 6pm(매일, 9월 2… 더보기

시애틀, 제2의 밴쿠버 되나… 중국 투자자들 시애틀 부동산으로 눈길 돌려

CBM|
중국 투자자들이 밴쿠버 부동산에 뛰어들며, 밴쿠버 집값이 폭등하고 내릴 줄 몰라 결국 정부가 개입하는 지경까지 왔는데요.빈집세, 외국인 부동산 취득세 등 부동산 투기를 하는 투자자… 더보기

사자 시체 앞에 두고 키스한 커플, 누리꾼들 뭇매

CBM|
한 캐나다 커플이 죽은 숫사자 앞에서 키스하는 포즈로 사진을 찍어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습니다.해당 커플은 알버타 주 에드먼튼 출신으로, 남아프리카에서 사냥 여행을 하는 도중 이와… 더보기

[후기] 역시 임창정! “시간 가는 줄 몰랐던 밴쿠버 콘서트”

CBM|
노래면 노래, 연기면 연기, 예능이면 예능 못하는 게 없는 만능 엔터테이너 임창정! 7월 6일 토론토를 시작으로, 밴쿠버(7월 13일), LA(7월 20일), 뉴욕(7월 27일),… 더보기

캐나다 광역 대도시 소득 상승세 ‘격차’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광역 대도시  소득 상승세 ‘격차’ 전국 5년간 상승세…2017년 변화 없음캐나다인 소득이 지난 5년 동안 상승곡선을 그렸다. 다만 전국 각 대도시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더보기

“2030년 캐나다 모든 사람에게 주거지를…”

부동산밴쿠버|
“2030년 캐나다 모든 사람에게 주거지를…” CMHC, 21세기 주거지 관련 국가 콘퍼런스 보고서 “2008년 이후 주거지 금융화 현상 줄어들지 않아”캐나다의 21세기 주택은 어… 더보기

비은행권 모기지 대출

부동산밴쿠버|
비은행권 모기지 대출 체납된 주거용 모기지 절반 ‘보험 미가입’ 비은행권 보유 모기지 170만 건, 3255억 달러 미보험 체납 모기지 대출금 평균 18만 5천불모기지 대출이 반드… 더보기

“의료, 교육 잘하고, 주택, 에너지 못해”

부동산밴쿠버|
“의료, 교육 잘하고, 주택, 에너지 못해” BC NDP 정부 리포트 카드, ‘주민 지지 강해’   올해로 2주년을 맞이하는 BC주 NDP정부. 주민들이 생각하는 정부 활동은 몇 … 더보기

BC주민, 과속 단속 카메라 ‘지지’

부동산밴쿠버|
BC주민, 과속 단속 카메라 ‘지지’BC주 운전자들은 조만간 과속 단속 카메라에 직면하게 된다. 이 가운데 리서치코(Researchco.ca)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 주민들의 지지도… 더보기
 
 
 
오토프로 자동차정비
매일택배
제일 운송
유병규 김광민 회계사
EU "北 비핵화 구체적 조치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 엄격 이행" / YTN
EU "北 비핵화 구체적 조치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 엄격 이행" / YTN
美 인도·태평양 사령관 "北, 핵·미사일 개발 멈추지 않아" / YTN
美 인도·태평양 사령관 "北, 핵·미사일 개발 멈추지 않아" / YTN
판문점 회동 3주...북·미 실무협상, 여전히 안갯속 / YTN
판문점 회동 3주...북·미 실무협상, 여전히 안갯속 / YTN
폼페이오 "한미훈련, 트럼프가 김정은에 약속한 대로" / YTN
폼페이오 "한미훈련, 트럼프가 김정은에 약속한 대로" / YTN
[팩트와이] 日 경제 보복이 우리 탓?...어디까지 사실일까 / YTN
[팩트와이] 日 경제 보복이 우리 탓?...어디까지 사실일까 / YTN
[비하인드 뉴스] 갑질 사장 / 안 뽑아요…안 봐요?
[비하인드 뉴스] 갑질 사장 / 안 뽑아요…안 봐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