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주택가격지수 9개월만 올라

도시 주택가격지수 9개월만 올라

도시 주택가격지수 9개월만 올라
11개 도시 전월대 0.47%, 전년비 0.69%

지난 9개월 만에 처음으로 주요 도시 재판매 주택 가격이 늘었다. 바로 테라네트 주택가격지수이다. 다른 가격 지수와 달리 이는 전국 11개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재판매 되는 주택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홈오너들의 관심을 끌기에 좋은 지수이다.
이번 분석에 따르면 전국 11개 도시의 주택 가격 지수(5월 기준)는 전월대비 0.47%, 전년대비 0.6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지만 지난 2018년 9월 최고 정점을 찍었을 때와 비교한다면 -1.31% 정도 떨어진 수준이다.
해당 로컬 시장의 변화는 들쭉날쭉하다. 특히 주택 가격이 최고 정점을 찍었던 시점과 비교할 때 등락폭은 컸다. 예를 들어 캘거리는 최근 전월대비 0.32% 오르고 전년대비로는 -3.16% 하락세를 보였다. 그런데 전반적 집값 수준은 지난 2014년 10월 최고 정점을 보였을 때보다 무려 -7.02%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처럼 정점 시점보다 집값이 많이 떨어진 곳으로는 에드먼턴과 밴쿠버, 빅토리아 등지가 있다. 구체적으로 에드먼턴의 경우 지난 2007년 9월 집값이 정점을 기록했었다. 그런데 최근 가격 지수는 당시보다 -6.25%가 낮은 상태이다. 물론 이곳은 캘거리와 달리 전월대비 집값도 -0.28%, 전년대비 집값도 -1.14%로 낮은 상태이다.
밴쿠버의 집값도 전월대비 -0.2%, 전년대비 -4.05%로 떨어졌다. 자연히 지난 2018년 7월 집값이 정점을 기록했을 때보다 -4.98% 낮은 상태이다. 빅토리아도 지난 2018년 9월 최고 정점에서 최근 현재 -2.7% 정도 내려 앉은 수준이다.
이 보고서는 “최근 전년대비 주택 시장의 하락세는 전국 5, 6개 시장에서 보여지고 있다. 5월에는 특히 2009년 11월이후 가장 적은 변화폭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비교적 캐나다 서부 지역에서 하락세가 큰 경향을 보인다. 밴쿠버가 4.1% 하락, 빅토리아가 -0.4%, 캘거리가 -3.2%, 에드먼턴이 -1.1%, 위니펙이 -1.5% 등이다. 반면 12개월간 집값 변화폭은 핼리팩스에서 2.1%, 퀘벡 시에서 2.1%, 토론토에서 2.6%로 상승세를 보였다. 해밀턴은 무려 5.1%를, 몬트리올은 5.3%, 오타와-가티노 지역은 6.1%나 된다.
이 보고서는 “종합 가격 지수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골든 호스슈를 제외한 다른 지역의 가격 지수도 파악되고 있다. 또 BC주를 보면 2개 도시가 9개월 전보다 수치가 떨어졌다. 애버츠퍼드-미션의 경우에는 -5.2%를 기록했다. 킬로나에서는 -3.6% 등”이라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오타와의 다른 5개 도시는 상승세다. 선더베이가 1.6%를, 서드버리가 2.9%, 런던이 4%, 킹스턴이 4.2%, 윈저가 6.8% 등이다.
한편 최신(5월) 테라네트 주택 가격 지수에 앞서 4월의 경우에는 -0.04% 하락세를, 3월은 -0.31%를, 2월은 -0.43%를 각각 나타냈다.

“연방 선거일 ‘공휴일’ 한다면…”

부동산밴쿠버|
“연방 선거일 ‘공휴일’ 한다면…”주민 58% 찬성…NDP 유권자 70% 찬성연방 선거일(21일)이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다. 한인 후보들도 전국 곳곳에서 정치권 진출의 문을 두드리… 더보기

캐나다 연간 터키 2000만 마리 이상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연간 터키 2000만 마리 이상사과 38.9% 온타리오 생산…크랜베리는 퀘벡 집중추수 감사절은 캐나다의 큰 명절이다. 어류와 육류를 포함 다양한 과일과 곡식 등을 준비하는 … 더보기

“BC주택시장 코너 돌다”

부동산밴쿠버|
“BC주택시장 코너 돌다” 전국 각 주 ‘플러스’ 경제 성장…BC주도 1.7% BC 집값 올해 -2.8%, 거래량 -4.4% 감소후 상승 앨버타 부동산 거래 올해 1.4% 후 11… 더보기

프레이저 밸리 부동산 “공급 줄어들어…인벤토리 4월이후 최저”

부동산밴쿠버|
프레이저 밸리 부동산 “공급 줄어들어…인벤토리 4월이후 최저” 거래량 전년비 29.8%...3개월 연속 상승곡선 “프레이저 밸리 시장에서 거래가 회복, 시장이 균형으로 들어섰다.”… 더보기

캐나다 20년간 남녀 임금 격차 줄어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20년간  남녀 임금 격차 줄어 1998년 18% 차이에서 2018년 13%로 좁혀 2018년 기준 여성 시급 26불…남성 31달러 역사적으로 남녀 차별은 경제를 포함한 다… 더보기

“캐나다 의료비 지출과 서비스에 ‘불균형’”

부동산밴쿠버|
OECD 국가 중에서도 “캐나다 의료비 지출과 서비스에 ‘불균형’”해마다 캐나다에서 정부 예산 대다수는 의료 분야에 지출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조사에서 캐나다의 의료비 지출이 상… 더보기

도시 전체 ‘데이터 프리’ 구축

부동산밴쿠버|
도시 전체 ‘데이터 프리’ 구축도심 어디를 가든 데이터 걱정을 할 필요는 없어질 듯하다. 바로 서울의 얘기다. 오는 2022년 도심 전체에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한다는 계획이 추진되… 더보기

“밴쿠버 주민 37%, 병원 접근성 좋지 않아”

부동산밴쿠버|
“밴쿠버 주민 37%, 병원 접근성 좋지 않아”시애틀 주민은 51%, 포틀랜드 주민은 80% 등캐나다 의료 시스템은 다양한 관점에서 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UBC는 밴쿠… 더보기

광역 밴쿠버 수요 회복에 ‘균형’ 찾아

부동산밴쿠버|
광역 밴쿠버  수요 회복에 ‘균형’ 찾아월 거래량 전년비 46.3% ‘급등’…매물 전월비 30%단독주택 거래 무려 46% 뛰어…집값은 8.6% 적어올 여름 부동산 시장은 예년에 비… 더보기

집장만 여건은 개선 됐다지만…

부동산밴쿠버|
집장만 여건은 개선 됐다지만… 전국 대도시 주거비용, 가구당 소득 비중 커 단독주택, 밴쿠버 108.9%, 토론토 79.6% 등 전국적으로 집장만 여건(Housing Afforda… 더보기

캐나다 스몰 BIZ 오너 고충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스몰 BIZ 오너 고충 노동시간, 스트레스 ‘늘고’…취미 포기자신의 비즈니스를 운영하다 보면, 개인 생활을 챙기기 힘들기 마련이다. 더욱이 캐나다에서 스몰 비즈니스를 운영한… 더보기

집장만 저축 하려면…

부동산밴쿠버|
집장만 저축 하려면…최대 모기지 대출 받아도 밴쿠버 52년 필요프레이저 밸리 42년…캘거리 에드먼턴 1년밴쿠버에서’집장만’은 하늘의 별 따기라고 할 정도로 쉽지 않다. RBC에서 … 더보기

노동자들 ‘정신 질환’도 장애

부동산밴쿠버|
노동자들 ‘정신 질환’도 장애사회가 발달할수록 새로운 분야에 대한 관심도 커지기 마련이다. 정신건강도 마찬가지. 이 가운데 캐나다 노동자들 사이 정신건강을 ‘장애’로 보는 견해가 … 더보기

주택 인허가 감소 속 착공 ‘늘어’

부동산밴쿠버|
주택 인허가 감소 속 착공 ‘늘어’중장기 주택 시장 공급을 알려줄 인허가 건수와 실제 착공 건수가 엇박자를 보였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8월 주택 인허가실적은 전국 28,776호로… 더보기
 
 
 
오토프로 자동차정비
매일택배
제일 운송
유병규 김광민 회계사
떠내려간 방사성 폐기물…日 "환경에 영향 적다"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New 떠내려간 방사성 폐기물…日 "환경에 영향 적다"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고교생 논문] '멍하니' 있다 가도 논문 저자…변질된 '노벨상' 플랜 (2019.10.17/뉴스데스크/MBC)
New [고교생 논문] '멍하니' 있다 가도 논문 저자…변질된 '노벨상' 플랜 (2019.10.17/뉴스데스크/MBC)
실형 피한 롯데 신동빈…경영 정상화·지배구조 개편 숙제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New 실형 피한 롯데 신동빈…경영 정상화·지배구조 개편 숙제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윤석열 "공직자 직분 다할 뿐"...'동반 사퇴설'도 일축 / YTN
New 윤석열 "공직자 직분 다할 뿐"...'동반 사퇴설'도 일축 / YTN
[고교생 논문] 의도 뻔한데…"입시부정 확인 안 돼·징계도 안 돼" (2019.10.17/뉴스데스크/MBC)
New [고교생 논문] 의도 뻔한데…"입시부정 확인 안 돼·징계도 안 돼" (2019.10.17/뉴스데스크/MBC)
[날씨] 내일도 큰 일교차 '유의'…전국 곳곳 가을 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날씨] 내일도 큰 일교차 '유의'…전국 곳곳 가을 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