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A의 4월 부동산 시장

GVA의 4월 부동산 시장

Real Estate Board of Greater Vancouver (REBGV) 의 4월 통계보고에 따르면 주거용 주택이 총 1,829가구가 팔려서 판매량으로만 본 절대판매율이 2018년 4월보다 29.1% 하락, 올해 3월보다는 5.9% 상승을 보였다. 이 것은 지난10년간의 평균보다43.1% 아래이다. 4월 현재 MLS®리스팅 총량은 14,357가구로 2018년 4월보다 46.2% 증가, 2019년 3월보다 12.4%증가한 것이다.

판매를 위한 리스팅수는 지속적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구매를 망설이는 사람들의 증가로 판매가 계속 부진을 보이고 있어 리스팅 적채 현상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

이 기간 전체적인 리스팅대비 판매율은 12.7% 였고, 대개 분석가들은 판매율이 일정기간동안 12%미만을 유지하면 가격하락의 압력을 받는다고 말한다. 종류별로 보면 리스팅수 대비 단독주택판매율이 9.4%, 타운홈이 15.4%, 콘도가 15.3%를 보이고 있다. 메트로 벤쿠버의 단독주택 평균가격은 $1,425,200으로 작년 4월 보다 8.5% 하락했고 콘도 평균가격은 $656,900로 작년 4월 보다 6.9% 하락했으며, 타운홈 평균가격은 $783,300으로 작년 4월 보다 7.5% 하락했다.

점점 줄어드는 단독주택과 콘도가격의 차이

GVA에도 초고층 신규콘도가 점점 늘고 있다.  시장침체가 콘도시장에도 확연하게 보이면서 완공되는 콘도의 물량이 더욱 늘어날 올해말 내년초의 시장이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

반면에 단독주택은 콘도보다 훨씬 이전부터 뜨거웠었고, 그 만큼 침체도 빨리와서 구매자가 많이 줄어든 약2년전부터 계속 빠른 속도로 가격이 하락하는 것이 보인다. 많은 전문가들이 2019년 말에는 바닥을 보이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 원인은 정부의 모기지 긴축 정책과 외국인부동산취득세 증가등 겹겹의 정부 정책, 그리고 최근 전세계 부동산 시장의 긴축으로 인한 구매력의 감소이다. 이제 단독주택과 콘도 가격사이의 간극도 눈에 띄게 줄었다.

현재 부동산 시장은 좋지 않지만, GVA의 경제는 여전히 전망이 좋고  매년 30,000명의 인구가 늘어나고 있는데 비해  단독주택 공급율의 증가량은 오히려 감소 추세이다. 이제 장기적으로 보고 단독주택구매를 권장해드리고 싶은 때가 되었다.

하지만 손님들께 단독주택을 권해드려도 주로 한국이나 중국에서 대도시 생활을 해오신 분들이 벤쿠버에서 처음 집을 사실때 주택을 기피하면서  다음의 것들을 이유로 드신다. 과연 그런지 하나씩 살펴보자.

  1. 단독주택은 콘도에 비해 안전하거나 편리하지 않다.

이 것은 단독주택과 콘도의 문제가 아니라 안전한 지역이냐 혹은 편리한 지역이냐 의 문제가 더 크다.  도심가깝고 스카이트레인역이 가까운 지역이 차량 절도나 강도, 도둑의 문제가 많이 발생한다. 이런 문제를 피하려면 교통이 조금 더 불편하더라도 안정된 주거지역에 집을 사시는 것이 낫다.

쇼핑과 교통이 편리하면서도 큰 길의 번잡합을 피하고 프라이버시가 존중되는 곳에  집을 사시면 단독주택이라도 좋은 위치의 콘도만큼 편리함을 즐길 수 있다.

귀중품은 따로 보관하고 Security Alam 을 잘 갖춰 놓으며, 보험을 신경써서 들고 이웃을 잘 사겨놓는 등 사전조치를 잘 하면 단독주택도 콘도처럼 잠궈놓고 여행하는데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다.

  1. 단독주택은 콘도에 비해 관리가 힘들고 큰 돈이 많이 들어간다.

요즘 콘도를 사고 팔때 꼭 확인 하는 것이 그 콘도 건물의 다음 수리계획이 언제 잡혀있고 얼마가 드는지를 항목별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놓은  Depreciation Report이다.  5플렉스 이상의 스트라타일때 꼭 해야하는 필수 사항이나, 콘도의 사정에 따라 주민들의 결정(3/4주만의 동의)에 의해, 없거나 미루어진 콘도들도 있다.  Depreciation Report가 건물의 장기적인 수리나 예산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사실이며 콘도 구매자들에게는 좀 더 투명한  건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때로는 큰 금액의 콘도 Special Levy(특별수선 충당금)가 갑자기 결정돼 재정적으로 타격을 입으신 분들이 있다.

개인 집은 그런 문제가 생기더라도 개인의 사정에 따라 공사를 미루거나 돈이 덜드는 선택을 취할수 있지만,  콘도의 경우에는 집단적으로 결정한 문제는 각자의 동의에 상관없이 강제로 따라야한다.

단독주택도 지붕, Plumbing, 거터, 보일라등, 정기적으로 계절마다 관리인을 두고 예방차원에서 관리를 하면 큰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고 힘들지 않게 관리 할수 있다. 오히려 주인이 직접 관리하면 절차가 간단하고 바로 손볼수 있어, 문제를 키우지 않고, 문제를 알아내기 위한 절차와 경비를 절약할수 있다. 항상 문제가 터지면 바로 전화할수 있는 전문가들의 리스트를 구비해 놓으면 더 바람직하다.  큰 스트라타들은 제 때 제 때 손보지 않아 문제를 키울 소지가 많고, 단순히 문제를 알아내기 위해서만도 Engineering 회사를 고용해야하기 때문에 엄청난 예산을 투자한다.

또한 단독주택을 구매 할 때 새집, 오래된 집 상관없이 주인이 미리 작성해 놓은 PDS(Property Disclosure Statement)를 꼼꼼히 살펴보고 그 지역을 잘 아는 local인스팩터를 고용해서 문제의 소지가 의심되는 것들을 하나하나 체크 해서 집을 확실하게 알고 관리 할 자신이 있는 집을 사는것이 중요하다. 벤쿠버는 우기가 오래 지속되는 지역인 만큼 지하실, 외벽, 천장등의 누수에 특별히 신경써서 집을 구매하시고 관리하셔야 한다.

 

김건희 부동산[출처]
전화: 604-868-2047
이메일: conniekim@royalpacific.com

The post GVA의 4월 부동산 시

BC 주택수요 ‘늘어’

부동산밴쿠버|
BC 주택수요 ‘늘어’ “18개월만에 첫 전년대비 거래 상승” 시장 절반 집값 올라…일부 두 자릿수로컬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인 확장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여름시장이 되어서야 나타… 더보기

“모기지 완납 가정 더욱 줄어 들어”

부동산밴쿠버|
“모기지 완납 가정 더욱 줄어 들어” 모기지 빚 1999~2016년 사이 ‘두 배’나 증가해 2016년 고정금리 74%...변동금리 21% 선택 등일생의 큰 선택인 주택 구매. 캐… 더보기

캐나다 실업률 왜 늘었나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실업률 왜 늘었나 일자리 큰 변화 없고 구직자 늘어 민간 일자리 줄고…자영업자 증가 최근 전국 실업률이 갑자기 늘었다. 비록 0.2%로 큰 규모는 아니지만 이 같은 변화는… 더보기

토론토에서 노인 홈오너 비중 상승세

부동산밴쿠버|
토론토에서 노인 홈오너 비중 상승세“2006년부터 증가…4.5%p 늘어난 25%로”타운홈 소유 비중은 급등…노인소득 증가캐나다에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는 주택 시장에도 영향… 더보기

캐나다 40대의 ‘이중고’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40대의 ‘이중고’ 간병업무 집중…청소년 양육 등캐나다 고령화 사회는 단순히 나이 많은 사람 수의 증가를 의미하지는 않는다. 관련 의료비는 물론, 간병하는 가족들이 겪는 고… 더보기

스콰미시 곤돌라 케이블 절단 사건

부동산밴쿠버|
스콰미시 곤돌라 케이블 절단 사건스콰미시의 명물, ‘시 투 스카이 곤돌라(Sea to Sky Gondola)’가 최근 운영이 중단됐다. BC 로어 메인랜드 주민들은 물론, 국내외에… 더보기

노후주택을 연금으로 활용…

부동산밴쿠버|
노후주택을 연금으로 활용…은퇴용 저축이 부족한 현실이 노후주택 활용 정책에 반영되고 있다. 바로 정부가 주택을 연금으로 활용하기 위해 매입을 시작하는 것. 국토교통부는 ‘연금형 희… 더보기

“생애 첫 구매자 활동력 가장 컸던 시기”

부동산밴쿠버|
“생애 첫 구매자 활동력 가장 컸던 시기”단독주택 거래, 전년비 18%...집값 6.3% 줄어본격 여름이 시작된 7월이었지만 프레이저 밸리 시장은 오히려 다시 활기를 되찾았다. 이… 더보기

자영업자 모기지 대출 받기…

부동산밴쿠버|
자영업자 모기지 대출 받기…신규 규정에 주목…증명서류 준비해외로 나온 이민자들 상당수는 자영업에 종사하고 있다. 인구 대비로 볼 때, 출신국가의 일반적 자영업자 비중보다 더 높을 … 더보기

캐나다인 작년 세금비중, 의식주비 ‘초과’

부동산밴쿠버|
캐나다인 작년 세금비중, 의식주비 ‘초과’캐나다 소비자들은 한 해 동안 어느 정도 세금을 낼까? 경제 지표 가운데 하나인 ‘세금 해방일(Tax Freedom Day)’이 한국의 3… 더보기

차일드케어 참여도 60%

부동산밴쿠버|
차일드케어 참여도 60%6세 미만 자녀 부모 74% 맞벌이현대 사회에서 맞벌이는 필수적 요소가 돼 가고 있다. 여성의 사회 참여도가 활발해진 것도 있지만 동시에 자녀 양육에 사회적… 더보기

BC 유학생 MSP 보험료 내도록…

부동산밴쿠버|
BC 유학생 MSP 보험료 내도록…BC주 의료보험료 체계는 주민들에게 좀더 우호적인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바로 내년 1월부터 MSP 보험료 전면폐지이다. 그렇지만 유학생들의 경… 더보기

‘캐나다 라인’ 서비스 빨라져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라인’ 서비스 빨라져한국에서 트레인 차량 12대 추가대중교통 이용자들에게 희소식이다. 바로 캐나다 라인(Canada Line) 스카이트레인 차량이 더욱 확충, 서비스가 … 더보기

올해도 해외여행은 ‘기록 행진’

부동산밴쿠버|
올해도 해외여행은 ‘기록 행진’

캐나다 부동산 “시장위기 완화중”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부동산  “시장위기 완화중” 밴쿠버 시장 바닥 쳐…수요-공급 균형 전망 캘거리-콘도 물량 많아 ‘이슈’…시장 반등중캐나다 주택시장은 다양한 기관들이 다채로운 분야에서 꾸준하… 더보기

캐나다 건축 시장 상승곡선 “꾸준해”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건축 시장 상승곡선 “꾸준해” 부동산 에이전트, 브로커 활동량 4.8% 증가산업 전반에 걸쳐 캐나다의 경제력이 긍정적 신호를 보내고 있다. 특히 부동산 시장과 밀접하게 관련… 더보기
 
 
 
오토프로 자동차정비
매일택배
제일 운송
유병규 김광민 회계사
조국 사모펀드 논란...김상조 靑 정책실장의 생각은? / YTN
조국 사모펀드 논란...김상조 靑 정책실장의 생각은? / YTN
[뉴스포커스] 한중일 외교장관회담…한일 갈등 돌파구 마련 주목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뉴스포커스] 한중일 외교장관회담…한일 갈등 돌파구 마련 주목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날씨톡톡] 여름이 끝난다니 시원섭섭하네…더위 식혀줄 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날씨톡톡] 여름이 끝난다니 시원섭섭하네…더위 식혀줄 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與 "조국 청문회 열자"…野 "지명철회해야"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與 "조국 청문회 열자"…野 "지명철회해야"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에너지 효율 우수 가전제품 사면 10% 환급 추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에너지 효율 우수 가전제품 사면 10% 환급 추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한일 외교장관, 20일만에 회담…갈등 돌파구 찾나 - [LIVE] MBC 12뉴스 2019년 8월 21일
한일 외교장관, 20일만에 회담…갈등 돌파구 찾나 - [LIVE] MBC 12뉴스 2019년 8월 21일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