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집장만 여건 여전히 별로…”

192f3657b40ceeb7ffe764535d6207ba_1547184304_0124.jpg“캐나다 집장만 여건 여전히 별로…”

밴쿠버, 토론토 어포더빌리티는 위기 수준



한때 집장만 여건은 “이보다 나쁠 수 없다”는 평가가 나온 적이 있다. 그런데 2018년 3/4분기에도 캐나다 전국적으로 집장만 여건은 지속적으로 좋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RBC 어포더빌리티 분석에 따르면 최근(3/4분기)에도 주택 어포더빌리티(Affordability) 수치가 악화, 1990년 이후 최악의 수준을 보였다. “안도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평가다. 전국적으로는 가계 소득의 53.9%를 차지한다. 바로 직전 분기 결과와 비슷하다. 그렇지만 1년 전과 비교할 때는 1.5%p 늘어난 수준이다. 

이자율도 여전히 집장만 여건을 저해하는 주요 요인이다. 모기지 이자율이 5분기 연속 상승했다. RBC가 집계한 종합 수치 상승세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주택 어포더빌리티는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위기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 다만 몬트리올에서는 올해 3/4분기 이 같은 수준이 약화됐다. 이 보고서는 “전망도 그다지 낙관적이지 않다”면서 “앞으로 이자율이 더 상승하게 되면 2019년에도 주택 장만 비용에 큰 부담을 줄 것이다. 주요 시장에서 집값이 둔화하고 가구당 소득이 늘어나면 이 같은 현상을 상쇄할 수 있다”는 것.

종합 주택 어포더빌리티 수치를 보면, 전국이 53.9%를 차지한 가운데 밴쿠버가 86.9%로 가장 높다. 집을 장만하려면 가구당 소득의 86.9%를 쏟아 부어야 한다는 의미다. 토론토에서도 75.3%, 빅토리아가 65.3% 등으로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특히 BC주 빅토리아에서는 전년대비 무려 7.3%p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BC주 인근 앨버타의 여건은 그나마 나은 편이다. 캘거리가 43.4%로 비교적 이곳에서는 높은 수준이다. 그렇지만 에드먼턴이 28.2%로 나타났다. 서스캐처원의 새스카툰은 33.8%, 리자이나는 30.2%를 기록했다. 

단독주택을 보면, 전국에서 집장만 여건이 좋은 곳을 찾기 힘든 상황이다. 물론 밴쿠버 지역은 117.3%로 이미 일반 가정의 연간 소득 수준에서는 살 수 없는 수준으로 올라섰다. 전국 평균이 59.2%인 가운데 토론토가 90.4%로 밴쿠버를 빠르게 따라오고 있다. 빅토리아도 71.9% 등. 전국에서 이들 3곳은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다. 

인근 앨버타의 경우 캘거리가 47.8%인 가운데 에드먼턴이 30.3%로 뒤를 잇고 있다. 서스캐처원의 새스카툰이 35.9%, 리자이나가 31.5% 등이다. 전국에서 캐나다 모기지 주택공사의 33% 권고 수준을 밑도는 곳은 세인트 존스(St John’s)의 28.8%와, 세인트 존(Saint John)의 28.5%, 위니펙의 32.7% 등지가 있다. 캐나다 동부의 핼리팩스도 34.4%를 기록하고 있고 퀘벡도 35.7%로 나타났다. 

다른 주택 형태를 볼 때, 콘도 집장만 여건은 그나마 나은 편이다. 다만 여전히 밴쿠버와 토론토, 빅토리아는 전국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다. 밴쿠버에서 콘도 어포더빌리티는 52.4%, 토론토는 47%, 빅토리아는 41.6%를 기록했다. 

앨버타의 캘거리는 26.8%, 에드먼턴이 18.8%를 보인 가운데 서스캐처원의 새스카툰이 20.6%, 리자이나가 22.6% 등이다. 이밖에 오타와가 26.3%,퀘벡시가 25.8%, 세인트 존스가 19.5% 등으로 다른 곳에 비해서 비교적 낮은 수준을 보여줬다. 

이 보고서는 각 지역 평가를 통해 밴쿠버 지역에서 어포더빌리티의 위기 수준이 시장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많은 홈바이어들에게 집소유 수준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높다는 것. 다만 3/4분기에는 더 이상 증가하지 않았다는 것. 



밴쿠버 청소년들, 대중교통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될까?

CBM|
“어릴 때부터 대중교통을 애용하면, 커서도 대중교통 애용하는 문화 형성 돼”밴쿠버 시의회가 만 18세 이하의 청소년들은 메트로 밴쿠버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하자는 정책… 더보기

경락 마사지의 기적! 밴쿠버에서도 체험할 수 있다!

CBM|
“순식간에 얼굴 둘레가 줄어드는 기적”지난 14일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경락 마사지샵을 찾은 한고은 신영수 부부의 모습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신영수는 … 더보기

BC 주택시장 “작년, 10년 평균 미만…”

부동산밴쿠버|
BC 주택시장 “작년, 10년 평균 미만…” 거래량 24.5% 하락에도 집값 ‘상승’ 마무리 액티브 리스팅 2014년 이후 최대… 2만 7천전문가들 예상대로 지난 한 해 주택 거래… 더보기

하반기 주택 가격 ‘하락 곡선’에…

부동산밴쿠버|
하반기 주택 가격 ‘하락 곡선’에… 전년비 종합지수 2009년 이후 ‘최저’…2.5% “신규 주택 공실률 늘어 일부 가격 하락에…” 신규 주택을 제외한 주택 가격 하락 트렌드는 전… 더보기

캐나다 관광 산업 내국인 ‘큰 손’…외국인 ‘인색’

부동산밴쿠버|
캐나다 관광 산업 내국인 ‘큰 손’…외국인 ‘인색’  유류비, 레크리에이션, 유흥비 지출 감소 관광업은 BC의 주요 산업 가운데 하나다. 이 가운데 전국적으로 캐나다에서 소비되는 … 더보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올봄 밴쿠버 온다

CBM|
“3월 5일 밴쿠버 시민들과 대담회”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오는 3월 밴쿠버를 방문합니다. 버락 오마바 전 대통령은 3월 5일 광역 밴쿠버 상공회의소가 주최한 대담회에 서 … 더보기

“벼락 횡재 꿈…플랜은 없어”

부동산밴쿠버|
“벼락 횡재 꿈…플랜은 없어”BC 주민, 희망 저축액 1위…확신 ‘최저’“횡재를 꿈꾸지만 실현 가능 계획은 없다.” 은퇴와 관련 캐나다인의 현재 실정을 그대로 보여주는 RBC의 최… 더보기

BC ‘인구 500만’ 시대 도래

부동산밴쿠버|

충격, 1번 고속도로 나들목에서 자동차 날아… (영상)

CBM|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어…”충격적인 교통사고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와 화제입니다. 해당 사고 지점은 캐나다 1번 고속도로에서 Brunette Ave. 쪽으로 빠지는 나들목인데요.… 더보기

캐나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 2위

CBM|
“1위는 스코틀랜드”영국 여행 가이드북, 러프 가이드(Rough Guides)에서 ‘독자들이 선정한 세게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들’을 발표했습니다.캐나다는 2년 연속 2위를 차지했… 더보기

Crab Park Chowdery, 결국 오는 20일에 폐점

CBM|
“그동안 성원에 감사드려…”클램 차우더로 유명한 Crab Park Chowdery가 오는 20일을 끝으로 폐점한다는 소식입니다.개스타운에 위치한 Crab Park Chowdery는… 더보기

캐나다, 중국 여행 주의보 발령

CBM|
“자의적으로 현지 법을 집행할 수 있어 위험…”밴쿠버에서 화웨이 CFO 체포 사태로 불거진 캐나다-중국 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캐나다 연방 정부는 중국 여행을 삼가라는 … 더보기

부모초청 이민 ‘선착순’

부동산밴쿠버|

YVR 연간 승객 2900만 명

부동산밴쿠버|
YVR 연간 승객 2900만 명“예상보다 2년 빠른 속도 증가중”BC주는 물론 캐나다 서부의 주요 관문인 밴쿠버 국제공항. 연간 이용 승객이 2500만 명으로 집계, 새로운 이정표… 더보기

교통사고 사망자 역대 최저

부동산밴쿠버|

요즘 트렌드인 직업, 속눈썹 테크니션이 되려면?

CBM|
 “수업부터 실습까지 한 번에 다 할 수 있는 통합 과정”많은 여성 분들이 받는 손톱 및 속눈썹 관리. 네일 아트, 래쉬 익스텐션 등으로 잘 알려진 이 분야는 수요가 꾸준히 있고,… 더보기

배달 안 하고 쪽지만 남기는 집배원들에 뿔난 국민들(영상)

CBM|
“처음부터 소포 배달할 생각이 없어…”한 집배원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떠돌며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지난 14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 속에서는 집배원이 차를 주차하고, 소포… 더보기

캐나다 보건부, 새 식품 안전 규정 도입

CBM|
“이제 식품 업체들도 라이센스 있어야”새 식품 안전 규정이 2019년 1월 15일부로 도입되었습니다. 지네뜨 프티파 테일러(Taylor) 보건부 장관은 “2019년 1월 15일부로… 더보기

변진섭 콘서트, 오는 23일부터 ‘나눔 콘서트’ 캐나다 투어

CBM|
“1월 20일 (일) 토론토, 23일 (수) 밴쿠버, 26일 (토) 캘거리서 공연”대한민국 대표 팝 발라드 가수 변진섭이 ‘나눔 콘서트’로 오는 20일부터 북미 팬들을 만납니다.나… 더보기

BC주 주민 대다수, 의류 기부함 원치 않아…

CBM|
“의류 기부함 사고사 이후 여론 인식 바뀌어…”의류 기부함에 끼어 사망한 사고가 난 뒤, 밴쿠버 시와 웨스트 밴쿠버 시가 의류 기부함을 없애기로 결정한 가운데, 여론 조사 결과 역… 더보기

캐나다에서 빈대가 많은 도시 Top 10

CBM|
“밴쿠버는 4위”캐나다에서 가장 큰 해충 박멸 업체 중 하나인 오킨(Orkin)이 빈대(bedbug)가 가장 많은 도시 Top 25를 발표했습니다.오킨 측은 향후 12개월 동안 빈… 더보기
 
 
 
오토프로 자동차정비
매일택배
송기형 부동산
유병규 김광민 회계사
"얼음낚시는 추울 때 즐겨야 제맛"…겨울축제장 북적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얼음낚시는 추울 때 즐겨야 제맛"…겨울축제장 북적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잠잠한' 트럼프...北美 협상 함수관계는? / YTN
'잠잠한' 트럼프...北美 협상 함수관계는? / YTN
'2차 핵담판' 내달 말...한반도 평화 분수령 / YTN
'2차 핵담판' 내달 말...한반도 평화 분수령 / YTN
동국대 총장선거에도 '체육계 미투' 불똥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동국대 총장선거에도 '체육계 미투' 불똥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날씨] 대기 정체에 中 스모그...주말 또 초미세먼지 비상 / YTN
[날씨] 대기 정체에 中 스모그...주말 또 초미세먼지 비상 / YTN
[날씨] 이번 주말도 공기질 비상…서울 초미세먼지주의보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날씨] 이번 주말도 공기질 비상…서울 초미세먼지주의보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