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5·18 약속]왜곡·폄훼 여전..왜곡처벌법 개정안 국회서 '낮잠'

[편집자주]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다가오면서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올해는 그 어느때보다 역사왜곡과 진상규명, 전국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게 제기되고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언급한 '5·18 약속'이 재조명되고 있다. 문 대통령의 5·18약속이 어디까지 왔는지 되짚어 본다. (광주=뉴스1) 전원 기자,허단비 기자

제목
 
 
 
오토프로 자동차정비
매일택배
제일 운송
유병규 김광민 회계사
"G20 의장국 일본, 한국과 각세우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G20 의장국 일본, 한국과 각세우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음식과 문화로 소통해요"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음식과 문화로 소통해요"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중국 해발 2천m 숲속서 '백색증 판다' 첫 포착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중국 해발 2천m 숲속서 '백색증 판다' 첫 포착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고용노동부 "대우건설 공사장 80% 안전 소홀"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고용노동부 "대우건설 공사장 80% 안전 소홀"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소방청 "대형 유흥업소 63% 소방법 위반"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소방청 "대형 유흥업소 63% 소방법 위반"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트럼프 "북한의 '작은 무기' 염려 안 해" / YTN
트럼프 "북한의 '작은 무기' 염려 안 해" / YTN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